명휘원 l 행복드림>복지뉴스

> 복지뉴스

'하루하루 소중한 시간과 일과를 나눕니다.'

‘국민연금으로 노후대비’ 인식 확산|

  • 관리자
  • |조회수 : 15
  • |추천수 : 0
  • |2018-11-09 오전 10:13:20


50∼60대 경력단절여성 추가납부 행렬이어져



노후대비를 위해 국민연금을 추가 납부하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료를 내지 않고 있다가 노후대비를 위해 이른바 추후납부(추납)제도를 통해 국민연금에 다시 가입하는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 것.


특히 예전에 직장생활을 하다가 그만둔 50~60대 경력단절 무소득 배우자들의 추납신청 대열이 두드러진다. 곧 닥칠 노후를 대비해 안정적인 소득원을 확보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8일 국민연금공단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그간 내지 못한 국민연금 보험료를 나중에 낼 수 있게 기회를 제공하는 추납 신청자가 올해 들어 8월 말 현재 8만652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혀다.

이런 추세라면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 추납 신청자도 1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추납 신청자는 근래 들어 급격히 늘었다. 2013년 2만9984명에서 2014년 4만1165명, 2015년 5만8244명, 2016년 9만574명 등에 이어 2017년에는 14만2567명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추납 신청자는 1999년 4월 제도 시행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처럼 추납 신청자가 급증한 데는 제도 개선으로 대상자를 확대한 덕분이다. 애초 추납은 국민연금에 가입했으나 실직, 휴·폐업 등으로 보험료를 낼 수 없었던 납부예외자만 신청할 수 있었고, 경력단절여성 등 적용제외자는 추납할 수 없었다.

하지만 2016년 11월 30일부터 이전에 직장을 다니다가 그만두고 가사와 육아에 전념하던 경력단절 전업주부(경단녀) 등 무소득 배우자도 과거 보험료 납부 이력이 있으면, 추납을 통해 국민연금에 가입할 길이 열렸다.


그러면서 노후대비에 관심이 많은 베이비부머 중심으로 추납 신청자가 폭발적으로 늘었다. 이런 무소득 배우자는 438만명에 달한다. 이는 연령별, 성별 추납 현황을 보면 드러난다.

2018년 8월 말 현재 추납신청 현황을 보면, 전체 8만6521명 중에서 여성이 5만9315명(68.6%), 남성이 2만7206명(31.4%)으로 여성이 남성의 2배 정도로 많았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 3만8696명(44.7%), 50대 3만5571명(41.1%)으로 50∼60대가 85.8%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40대 8816명(10.2%), 30대 2944명(3.4%), 20대 494명(0.6%) 등으로 다른 연령층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국민연금공단은 이들 무소득 배우자의 연금 수급권을 강화해주고자 지난 1월 25일부터 추납 가능 기간을 확대했다. 이에 따라 과거에 받았던 반환일시금을 국민연금공단에 다시 돌려주고 가입자격을 회복한 무소득 배우자는 반환일시금 반납 이전 최초 국민연금에 가입해 보험료를 낸 이후에 발생한 적용제외 기간에 대해서도 추납할 수 있게 됐다.


반환일시금은 노령연금을 받기 위한 최소 가입 기간 10년(120개월)을 채우지 못하고 60세 이상에 도달한 경우에 그간 낸 보험료에다 약간의 이자를 더해 돌려받는 금액이다. 그간 이들은 반환일시금을 반납한 이후의 적용제외 기간에 대해서만 추납할 수 있을 뿐 반환일시금 반납 이전의 적용제외 기간은 추납할 수 없었다.

국민연금공단 지사를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국번 없이 1355)를 통해 추납상담을 받고 신청할 수 있다.

 

박찬균  all @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547 문화누리카드로 함께 진로체험의 장을 열다 관리자 5 2018.11.16
546 어르신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16일부터 보건소에서만 가능 관리자 7 2018.11.15
545 근로·자녀장려금 신청 시기를 놓치셨다면, 11월 30일까지 꼭 신청.. 관리자 13 2018.11.14
‘국민연금으로 노후대비’ 인식 확산 photo 관리자 15 2018.11.09
543 국토부 "집 팔아 연금받고 임대주택서 노년을"…오늘부터 신청 관리자 27 2018.11.06
542 중이염·결막염은 동네병원서…종합병원 약제비 10∼20%↑ 관리자 29 2018.11.01
541 일하는 저소득층 지원 희망을 키우는 통장 4가지 관리자 37 2018.11.01
540 국립중앙도서관, 내달 2일 점자의 날 기념식 관리자 31 2018.11.01
539 수두·볼거리 예방접종 철저히...겨울철 특히 유행 photo 관리자 39 2018.10.30
538 전국 초중고 학생이 만든 축제, 20일 광화문광장서 개최 photo 관리자 32 2018.10.30
537 발달장애인의 직장생활 꿀팁 책으로 담다 photo mhw1004 26 2018.10.30
536 수능일 오전 대중교통 늘린다…건물 안정성 따져 시험장 배치 관리자 50 2018.10.26
535 어린이 인플루엔자 무료예방접종 지원확대 관리자 75 2018.10.23
534 발달장애 뮤지션들의 콘서트…서울시어린이병원 18일 개최 관리자 84 2018.10.17
533 청소년 진로·직업 탐색…24∼26일 킨텍스 박람회 관리자 73 2018.10.17
532 11월10일 광화문광장서 한부모가족 대축제 photo mhw1004 131 2018.10.16
531 [이슈] 어린이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집중 접종주간 관리자 97 2018.10.12
530 장애인이 강단에 서는 것, 인식개선의 시작 관리자 72 2018.10.12
529 [이슈] 대한민국의 아동수당 첫 지급 완료! 관리자 89 2018.10.08
528 직장인 51% "노동시간 단축으로 실제 여가 증가" 관리자 99 2018.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