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휘원 l 행복드림>복지뉴스

> 복지뉴스

'하루하루 소중한 시간과 일과를 나눕니다.'

[이슈] 올해부터 난임부부 시술비 부담이 더 줄어요!|

  • 관리자
  • |조회수 : 453
  • |추천수 : 0
  • |2019-01-10 오후 7:27:19
올해부터 난임부부 시술비 부담이 더 줄어요! 대상 확대 : 기준중위소득 130% → 180% 횟수 확대 : 신선배아 4회, 동결배아 3회, 인공수정 3회까지 항목 확대 : 착상유도제, 유산방지제, 배아동결·보관비용까지

- 보건복지부, 난임시술 정부지원사업 대상과 내용 확대 -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난임부부 치료비 부담 완화를 위해 올해부터 난임시술 관련 건강보험 비급여 및 본인부담금 등에 대하여 종전보다 지원을 확대하기로 하였다.


○ 정부는 그동안 비급여로 운영되어왔던 난임부부의 치료비 지원사업에 ‘17.10월부터 건강보험을 적용하여 난임치료 시술과정을 표준화했다.


○ 건강보험 적용 이후에는 저소득층에 대한 난임 치료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체외수정(신선배아)에 한해 비급여 비용을 지원해 왔으나 ‘19년부터 지원 대상과 내용을 확대하기로 하였다.


□ 올해부터 달라지는 난임시술 지원의 세부적인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지원대상) 기준중위소득 180%(130%→180%) 이하에게 까지 확대


* ’18년 기준중위소득 2인가구 기준 130%(370만 원), 180%(512만 원)


○ (지원횟수) 체외수정(신선배아 4회, 동결배아 3회)과 인공수정(3회)까지 건강보험과 연동된 횟수만큼 지원 확대


○ (지원항목) 착상유도제, 유산방지제, 배아동결·보관비용까지 확대하고, 비급여 뿐 아니라 일부 본인부담금에 대한 비용까지 지원 (1회당 최대 50만 원 지원)


- 이를 위한 ‘19년도 난임치료 시술비 정부지원 예산 184억 원 확보(‘18년 47억 원에서 137억 원 증가)


□ 정부는 난임치료 시술비 지원 이외에도 난임부부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 올해부터는 난임시술 의료기관을 정기적으로 평가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여 난임부부의 의료기관 선택을 위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 또한 작년에 설치된 난임·우울증상담센터 4개소(중앙 1, 권역 3)를 중심으로 난임 및 산전·후 우울증을 겪고 있는 난임부부와 산모의 정신건강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정신건강에 대한 정보제공 등 정서적·심리적 건강 증진을 위한 사업을 내실화할 계획이다.


○ 아울러, 난임시술 관련 국가 통계생성(난임 원인, 임신 시도 기간, 시술 시작일, 시술 유형 등)으로 출산지원정책의 효율성 제고 및 체계적인 난임지원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 보건복지부 양성일 인구정책실장은 “비혼, 만혼 추세를 고려하여 난임에 대한 지원을 확대할 뿐 아니라 임산부 및 1세 미만 아동의 의료비 부담 경감, 고위험 임산부·미숙아 및 선천성 이상아 의료비 지원 강화,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서비스 지원 대상 확대 등을 통해 아이를 원하는 개인이 행복하고 안전한 임신·출산을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아울러 ”향후 임신 전, 임신, 출산 전·후, 신생아 돌봄 단계별로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서비스를 촘촘히 개발하고, 산후조리원·난임시술 의료기관 평가 및 지원 체계 구축을 통해 서비스의 질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2019.01.06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595 장애인정책조정위원회, 2019년 장애인정책 시행계획 확정 photo 관리자 418 2019.02.01
594 장애 대학생 도우미, 올해부터 장애체험 교육 받는다 관리자 394 2019.01.29
593 고졸 취업 지원 전방위 확대…9급공무원 문도 활짝 관리자 393 2019.01.28
592 2021년까지 어린이집·유치원서 스마트폰·인터넷 중독 예방교육 관리자 414 2019.01.28
591 "국민연금 20년 가입해 20년 받으면 1.4배∼3배 이익" 관리자 438 2019.01.24
590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 올해 11만7000명에 제공 관리자 411 2019.01.22
589 다르지 않아요…전국서 다문화체험 초등생 캠프 관리자 394 2019.01.22
588 산모 4명 중 3명 산후조리원 이용… 평균 2주간 221만 원 지출 관리자 414 2019.01.21
587 미국·일본 제치고 수소시장 선점…2040년 일자리 42만개 창출 관리자 401 2019.01.21
586 새일여성인턴십 참여 1인기업까지 확대 관리자 428 2019.01.18
585 LH 홀몸어르신 살피미, 고령입주민의 삶의 질 제고 관리자 436 2019.01.17
584 법원 "장애인 활동 보조원에게도 휴일·연차수당 지급해야 관리자 444 2019.01.17
583 오늘부터 만 6세 미만 모두 다 아동수당 준다…신청 방법은? 관리자 420 2019.01.17
582 이달부터 국민연금 기본연금 수령액 월 5690원 인상 관리자 437 2019.01.15
581 인천시, 청년들 10만원씩 3년 저축하면 1000만원 지급 관리자 431 2019.01.15
580 장애인문화협회, GKL과 함께하는 제14회 나눔연극제 참가극단 모집 관리자 421 2019.01.14
579 LH, 임대주택 최초 가정어린이집 설치·운영 지원 관리자 425 2019.01.14
[이슈] 올해부터 난임부부 시술비 부담이 더 줄어요! 관리자 453 2019.01.10
577 정부, 올해 창업지원에 1조1천억원 투입 관리자 399 2019.01.07
576 노인일자리 2019년 10만 개 확대, 총 61만 개 운영 photo 관리자 416 2019.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