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휘원 l 행복드림>복지뉴스

> 복지뉴스

'하루하루 소중한 시간과 일과를 나눕니다.'

골초가 금연했다면 수명 2.4년 연장…암 유병률도 크게 낮아져|

  • 관리자
  • |조회수 : 185
  • |추천수 : 0
  • |2019-05-14 오후 6:49:08

보사연 보고서…"50세 이전 흡연량 줄여야, 고흡연자 대상 금연정책 효과적"


흡연하는 시민

흡연하는 시민[촬영 김인철]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50세 이전에 담배를 너무 피운 골초가 비흡연자로 살았더라면 수명은 2.4년 연장되고 암, 당뇨, 심장질환, 고혈압 등에 걸릴 확률도 훨씬 낮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14일 보건사회연구원이 발간한 건강행태의 변화에 따른 질병 예측 및 질병 부담 추계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흡연량의 감소는 기대여명을 늘릴 뿐만 아니라 장애가 없는 기대여명과 질환이 없는 기대여명까지 증가시키는 효과가 있었다.


연구자는 고령화연구패널조사를 이용해 2012년 당시 51, 52세였던 국내 흡연자를 골라냈다.

흡연량이 상위 30%에 해당하는 흡연자의 기대여명, 장애가 없는 기대여명, 질병이 없는 기대여명은 각각 32.65세, 25.14세, 12.17세였다. 평균적으로 64세까지는 건강하고, 77세 이후에는 장애가 생기고 84세가 넘으면 사망한다는 얘기다.

 

이들이 흡연하지 않았다고 가정하면, 기대여명은 35.01세로 흡연했을 때보다 2.36년 증가했다. 장애가 없는 기대여명은 26.54세로 1.40년, 질병이 없는 기대여명은 13.80세로 1.63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질환 유병률도 크게 떨어졌다. 상위 30%의 흡연량을 0으로 줄인 결과, 암뿐만 아니라 당뇨, 심장질환, 폐 질환도 유병률이 유의미하게 감소했다.

흡연량 하위 30%에 대해 같은 조건으로 분석한 결과, 기대여명은 35.81세에서 36.02세로 0.21년 증가했고, 장애가 없는 기대여명은 27.21세에서 27.34세로 0.13년 증가, 질병이 없는 기대여명은 12.09세에서 12.22세로 0.13년 증가했다.

하위 30%의 흡연량을 0으로 줄였을 때 암에 걸릴 확률은 의미 있게 감소했지만, 그 외 만성질환의 경우 유병률의 변화가 크지 않았다.


골초가 금연했다면 수명 2.4년 연장…암 유병률도 크게 낮아져 - 2

 
건강행태의 변화에 따른 질병 예측 및 질병 부담 추계 연구 보고서 

건강행태의 변화에 따른 질병 예측 및 질병 부담 추계 연구 보고서


이런 연구 결과로 유추해보면, 금연정책은 흡연량이 많은 사람을 대상으로 실시될 때 더 효과적이다.


보고서는 "50세 이전의 흡연량이 50세 이후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50세 이전의 흡연량을 감소시키기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며 "담뱃값 인상이나 금연광고 캠페인 등이 효과를 보고 있지만, 고 흡연자를 대상으로 하는 정책이 더욱 효과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 남성 흡연율은 2014년 43.5%, 2015년 40.3%, 2016년 40.6%, 2017년 39.3%로 감소 추세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서는 여전히 상위권이다.

정부는 2014년 9월 2020년에 성인 남성 흡연율 29% 달성을 목표로 범정부 금연종합대책을 수립했고, 2015년 1월 담뱃값 인상, 2016년 12월 담뱃갑 경고 그림 부착 등 금연정책을 강화해왔다.



금연레인져 창작썰매

금연레인져 창작썰매
2019 화천 산천어축제 창작썰매 콘테스트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4 07:01 송고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골초가 금연했다면 수명 2.4년 연장…암 유병률도 크게 낮아져 관리자 185 2019.05.14
655 사회복지공제회, 강원 산불 피해 요양시설에 성금 지원 관리자 260 2019.05.13
654 50대 이상 환자들 1인당 6.68개의 주요 질병으로 병원 방문 관리자 223 2019.05.13
653 장애인·국가유공상이자, 통행료 ‘임시감면정’ 도입 photo 관리자 207 2019.05.13
652 Sh수협은행, 직업군인 대상 생활안정자금 대출 출시 관리자 214 2019.05.08
651 올해 근로장려금, 평균 110만 원 받을 것으로 기대 관리자 220 2019.05.08
650 전염성 높은 A형 간염, 봄철 특별 주의 요망! 관리자 222 2019.05.02
649 [2019년 청소년] 학생 44% 하루 여가 2시간 미만…73% 사교.. 관리자 256 2019.05.02
648 [종합] 월300만원 버는 맞벌이, 근로장려금 얼마 받을까 관리자 275 2019.04.26
647 오늘부터 만 6세 미만 자녀 둔 全가정에 월 10만원 관리자 230 2019.04.26
646 건강보험 종합계획으로 ‘더’ 든든해진다 photo 관리자 267 2019.04.23
645 최대 4천500만 원..내달부터 저소득층 전세금 대출 지원 관리자 273 2019.04.23
644 스스로 깨치며 만드는 대피요령…46개 초등학교서 재난안전훈련 관리자 237 2019.04.23
643 2019 너나들이 여행참가자 모집(서울시 거주 장애인, 저소득층 특별.. 관리자 305 2019.04.16
642 강원산불 피해 이재민에 공공임대 2년간 무상 공급 관리자 279 2019.04.16
641 서울시 ‘바우처택시’ 이용 장애유형 확대 photo 관리자 260 2019.04.16
640 보건복지인력개발원, 방탄소년단 팬 카페 ‘방탄이모단’ 아동복지시설 보.. 관리자 276 2019.04.16
639 「아이돌봄 아동학대 실태점검 특별신고」 창구 개설 관리자 324 2019.04.10
638 제13회 서울사회복지걷기대회 개최 관리자 338 2019.04.09
637 박원순 시장 "복지는 사람 투자…조폐제조창이라도 만들고 싶어" 관리자 307 2019.0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