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휘원 l 행복드림>복지뉴스

> 복지뉴스

'하루하루 소중한 시간과 일과를 나눕니다.'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60년만에 폐지…40만명 추가 혜택|

  • 관리자
  • |조회수 : 140
  • |추천수 : 0
  • |2021-10-05 오후 1:26:24
소득 환산금액 및 소득만 합산해 중위소득 30% 이하면 급여 가능

“저소득층 생계지원, 부양가족 중심에서 국가 책임으로 변화 의미”





오는 10월부터 근로 능력이 없는 등 생계 활동이 어려운 노인과 장애인, 한부모가구 등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생계급여의 부양의무자 기준이 60년 만에 없어진다.

이에 따라 앞으로 수급가구 재산의 소득 환산금액과 소득만을 합산해 기준 중위소득 30% 이하면 생계급여를 받을 수 있는데, 약 40만 명이 추가로 혜택을 받게된다.

생계급여의 부양의무자 기준은 2000년 기초생활보장제도 시행 이전인 1961년 생활보호법이 제정될 때부터 수급자 선정의 기준으로 사용돼 지금까지 쓰이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2차 추경 과정을 통해 국회의 동의를 얻어 당초보다 앞당겨 오는 10월에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복지부는 2017년 11월부터 매년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을 단계적으로 완화해왔다. 이번 폐지로 올해 연말까지 저소득 취약계층 40만 명이 새롭게 생계급여 수급자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그동안의 단계적 완화로 지난해 12월까지 약 17만 6000명이 새롭게 수급자로 책정됐고, 지난 1월 노인과 한부모 포함 가구 완화 및 이번 폐지로 20만 6000가구 이상이 추가로 생계급여를 받게 되기 때문이다.

다만 생계급여를 신청하더라도 부모 또는 자녀 가구가 연 기준 1억 원을 초과하는 고소득이거나 9억 원을 초과하는 재산을 소유하고 있는 경우는 생계급여 대상에서 제외된다.
양성일 복지부 제1차관은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의 단계적 폐지는 저소득층 생계지원을 부양가족 중심에서 국가의 책임으로 변화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그동안 생활이 어려워도 생계급여를 받지 못했던 분들이 수급자로 책정돼 빈곤 사각지대 해소에 큰 역할을 해왔고, 앞으로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내년도 기준 중위소득이 5.02% 인상되는 등 정부도 국민기초생활의 보장성 강화를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문의 : 보건복지부 기초생활보장과(044-202-3054)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739 출생아에 200만원 ‘첫만남이용권’ 지급 결정 후 1개월 내에 지원 관리자 10 2022.01.26
738 1월부터 기초연금 월 최대 307,500원 지급 photo 관리자 7 2022.01.26
737 여러분~ 3차접종 꿀정보 확인하고 가세요! photo 관리자 100 2021.12.09
736 코로나19 백신 3차접종 반드시 맞아야 하나요? photo 관리자 90 2021.12.09
735 국민권익위, “생계비·의료비·간병 등 정부 도움 필요할 땐 이것만.. 관리자 99 2021.11.15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60년만에 폐지…40만명 추가 혜택 photo 관리자 140 2021.10.05
733 정부혜택이 궁금하다면, 검색하세요! 보조금24 photo 관리자 152 2021.09.03
732 복지로 희망찾기 씨리즈 맞춤형 급여 안내(복지멤버십)편 photo 관리자 139 2021.09.02
731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사용 안내서 photo 관리자 139 2021.09.02
730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보상 절차 photo 관리자 173 2021.08.20
729 한국장애인개발원, 유엔 장애인권리협약 교육 콘텐츠 공개 photo 관리자 154 2021.08.20
728 내년 상반기부터 주민등록증 대신 휴대전화로 신분확인 가능 관리자 181 2021.08.03
727 ‘이:음 예술창작 아카데미 2021’ 개강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관리자 307 2021.06.16
726 연금공단, ‘기질성 정신장애’ 첫 장애 판정 photo 관리자 414 2021.05.07
725 장애벽허물기, 장애인 무료 심리상담 지원 관리자 352 2021.05.07
724 7분야별로 알아보는 장애혜택 photo 관리자 385 2021.04.01
723 청소년 화상상담, 마음이 연결되다. photo 관리자 377 2021.04.01
722 소방청,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119안심콜서비스’ 확대 관리자 370 2021.03.18
721 [Q&A] 코로나19 예방접종 누가, 언제, 어떤 백신 맞나 관리자 386 2021.03.18
720 국토교통 데이터 한 눈에…‘데이터 통합 채널’ 운영 시작 관리자 369 2021.0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