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휘원 l 행복드림>복지뉴스

> 복지뉴스

'하루하루 소중한 시간과 일과를 나눕니다.'

신혼집…희망은 아파트·자가, 현실은 다세대연립·전월세|

  • 관리자
  • |조회수 : 271
  • |추천수 : 0
  • |2019-05-16 오후 5:44:30

미혼 청년 73% 자가 희망…현실적 전세·월세 가능 응답 84%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미혼 청년이 희망하는 신혼집과 현실적으로 구할 수 있는 신혼집 사이에는 극명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기 집으로 아파트에서 신혼생활을 시작하길 꿈꾸지만 실제로는 다수가 다세대연립주택 전·월세를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16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청년층 주거특성과 결혼 간의 연관성 연구 보고서(변수정·조성호·이지혜 연구위원)에 따르면, 2018년 8월 31일∼9월 13일 만 25∼39세 미혼남녀 3천2명(남성 1천708명, 여성 1천29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희망하는 신혼집과 현실적으로 마련 가능한 신혼집의 유형 및 점유형태에 대한 온라인 설문 조사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


희망하는 신혼집 주택 유형은 아파트가 79.0%, 단독주택 14.8%, 연립 및 다세대주택 3.6%, 오피스텔 및 기타 2.3% 등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마련 가능한 신혼집 주택 유형은 이와 거리가 멀었다. 아파트를 신혼집으로 구할 수 있다고 여기는 미혼 청년은 40%에 그쳤다.

80%에 가까운 미혼 청년이 신혼집으로 아파트를 선호하지만, 절반만이 가능하다고 여기뿐이고, 나머지 절반가량은 결국 다른 유형의 주택을 현실 신혼집으로 꼽았다.

현실적으로 마련 가능한 신혼집으로는 연립 및 다세대주택이 36.7%로 아파트 다음으로 높게 나왔고, 이어 오피스텔 12.1%, 단독주택 6.6% 등이었다. 고시원·기숙사를 현실적으로 마련 가능한 신혼집으로 꼽은 응답자도 3.6%였다.


[그래픽] 희망 신혼집과 현실적 신혼집 차이 커
[그래픽] 희망 신혼집과 현실적 신혼집 차이 커

신혼집 주택 유형뿐 아니라 점유형태도 희망과 현실의 괴리는 컸다.

희망하는 신혼집 점유형태로는 자가가 73.9%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전세 24.0%, 보증금 있는 월세 0.9%, 보증금 없는 월세 0.5%, 사글세(연세, 일세) 0.2%, 무상 0.6% 등으로 자가와 전세를 제외한 점유형태는 비율이 매우 낮았다.

이에 반해 현실적으로 마련할 수 있는 신혼집 점유형태는 전세가 56.5%로 가장 많았고 자가는 13.4%에 그쳤다. 또 희망하는 신혼집 점유형태에서는 0.9%에 불과했던 보증금 있는 월세도 25.7%로 비교적 높게 나왔고, 보증금 없는 월세 1.6%, 사글세(연세, 일세) 1.3%, 무상 1.4% 등으로 희망과 다른 양상을 보였다.


미혼 청년은 신혼집 마련에 드는 평균 비용으로 약 1억6천만원이 적절하다고 여기지만, 실제 신혼집 마련에 들 것으로 생각하는 비용은 평균 약 2억1천만원으로 나타났다. 실제 비용이 적정 비용보다 5천만원가량 많이 들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6 06:00 송고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676 7월부터 자궁 외 임신, 응급실 건보 확대 적용 관리자 236 2019.06.12
675 오십견엔 릴렉신 호르몬이 특효 관리자 233 2019.06.10
674 장애인 양궁 김민수, 선수권대회서 세계신기록 photo 관리자 222 2019.06.10
673 지역사회 통합돌봄 전국 8개 지자체서 6월부터 시작 관리자 255 2019.06.05
672 2021년까지 5G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구축에 231억원 투입 관리자 238 2019.06.04
671 성인에게 필요한 예방접종 관리자 213 2019.06.03
670 [한컷통계] 직장인 4명 중 3명 ‘일하는 노후’ 꿈꾼다 관리자 194 2019.06.03
669 초보아빠 육아모임 100인의 아빠단 전국 확대 모집 관리자 239 2019.06.03
668 우리 동네 숲길을 걸어볼까?…미세먼지 잡는 전국 도시숲 6 photo 관리자 255 2019.05.29
667 자연과 도심에서 가족과 함께하는 ‘5월 문화가 있는 날’ 관리자 297 2019.05.28
666 등산·야외활동 시 ‘진드기 매개질환’ 예방수칙 관리자 272 2019.05.28
665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나온다…소득 없어도 2%대 금리 관리자 266 2019.05.28
664 해양안전사고 상황별 대처법…어떻게? 관리자 291 2019.05.28
663 6월 8∼17일 길동생태공원 반딧불이 축제…프로그램 사전예약 photo 관리자 227 2019.05.27
662 ‘장애를 앓다’의 올바른 표현은 ‘장애를 갖다’ 관리자 242 2019.05.23
661 ‘출생부터 노후까지’내 삶에 필요한 복지, 한권에 담았다 관리자 245 2019.05.23
660 7월 1일부터, 45세 이상 여성도 난임시술 시 건보 적용 관리자 250 2019.05.22
659 대나무 숲 피톤치드 농도 도심의 7배…산림치유 효과 높다 관리자 254 2019.05.21
신혼집…희망은 아파트·자가, 현실은 다세대연립·전월세 관리자 271 2019.05.16
657 축농증 가려내고 우울증 예측까지…AI진단 상용화 속도 관리자 275 2019.05.14